>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총리실 "이 총리, 해외순방에서도 日 관련 보고받고 대처할 것"
2019/07/11  16:41:10  아시아경제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총리실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8박 10일' 4개국 순방 일정을 두고 일각에서 '비상상황'을 이유로 비판 하는 것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이석우 총리실 공보실장은 11일 이메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순방은 올해 초부터 기획했고 순방 대상국과의 교섭 등으로 구체적인 준비는 약 3개월 전부터 시작했다"면서 "이번 4개국 방문은 모두 공식방문으로 대상국과 세밀한 교섭을 통해 국왕, 대통령, 총리 등 최고위 인사들과 면담(예방)을 정한 만큼 전체 일정을 재조정하는 데는 많은 외교적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적 비상상황인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에 대해서는 "각종 태스크포스가 계속 가동되는 등 시스템적인 대응이 진행되고 있다"며 "총리는 해외 순방 중에도 현안에 대해 계속 보고받고 적절한 대처를 지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방글라데시,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카타르 등 4개국을 공식 방문하는데, 일각에서는 엄중한 시기에 총리가 자리를 비워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이 총리를 비롯해 아프리카 3개국 순방에 나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언급하며 "당면한 현안을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자리를 비우고 해외로 나가고 있다"며 "이 총리는 순방을 취소하고 강 장관은 당장 귀국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실장은 이번 순방의 의미와 예상 효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320억 달러 수주전에 분투 중인 우리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위한 카타르 정상들과의 회담과 만남,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에 대한 한국 최고위급 인사의 첫 방문과 관계 정립, 포스트 아세안의 대표주자로 떠오르는 방글라데시의 우리 기업 진출 확대 등이 큰 주제"라고 밝혔다.


이어 "수출 없이는 생존과 번영을 유지할 수 없는 나라, 세계에서 대외의존도가 가장 큰 나라 중의 하나인 우리가 새로운 생존 공간과 경제 영역을 개척하고 확대해나가는 것은 숙명"이라며 "정상외교는 그 가운데에서도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