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줍줍으로 돈 벌자”…비규제 지역 선착순 분양 '후끈'
2019/03/11  14:22:26  파이낸셜뉴스
분양권 전매로 수천만원 시세차익 노려
잦은 청약제도 개편으로 부적격 늘자 투기 세력 몰려
분양권 전매시 다운계약서 작성 우려도


올해 초 분양한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 견본주택에 청약 수요자들이 대거 몰렸다.
#1. 인천에 사는 30대 후반의 A씨는 최근 인천 계양구 효성동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의 선착순 분양을 받기 위해 견본주택을 방문했다. 하지만 당첨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견본주택 주위를 두바퀴나 돌 정도로 많이 몰려 엄두도 내지 못하고 분양을 포기했다. 이곳은 분양권 전매제한이 6개월 밖에 되지 않아 당첨만 되면 프리미엄이 3000~4000만원에 달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자 사람들이 몰린 것이다.

최근 정부 규제가 심해지면서 청약 신청 자체가 어려워지자 통장을 쓸 필요가 없고 규제 제한도 없는 청약 잔여가구 선착순 모집에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

최근 청약제도 개편 등으로 부적격자들이 속출하면서 분양 물량의 20%나 선착순으로 나오자 실수요자 이외에 투기 세력도 기회로 여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수도권이나 지방의 비규제지역은 분양권 전매제한이 6개월 밖에 되지 않아 금융 부담이 적고 단기간에 수천만원의 차익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에 사람이 쏠리고 있다.

1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 등 분양권 전매제한 6개월인 단지의 선착순 분양에 수백명에 달하는 대기수요자들이 몰렸다.

계양 더 프리미어의 경우 97세대 잔여세대에 1920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떳다방은 물론 번호표를 대거 받은 후 웃돈을 받고 파는 사람도 많았다. 추점이 진행되기 직전에는 경찰도 견본주택에 출동했다.

일명 ‘줍줍’이라고 불리는 청약당첨자 미계약으로 인한 잔여세대는 주택의 유무, 청약 통장의 유무에 상관 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현금 부자의 경우 아들에게 현금으로 집을 사주는 방식의 증여도 가능하다.

■서울 규제 강화되자 인천 거래 늘어
2017년만 해도 분양권과 입주권 전매거래는 9000건이 넘을 만큼 활발했다. 하지만 부동산 투기로 시장이 과열되자 정부가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서울의 분양권과 입주권 전매를 사실상 원천 금지시켰다. 이전에는 분양권 당첨 후 짧게는 6개월 후면 전매를 할 수 있었지만, 관련 규제를 강화하면서 전매 가능 시기를 소유권이전 등기(입주시점)로 늘렸다.

이처럼 서울이 규제로 꽉 막히자 비규제지역인 인천과 광주는 오히려 거래가 늘었다. 인천은 지난해 8547건을 기록해 1년 전보다 270건 증가했고 광주도 7952건에서 8984건으로 1000건 이상 늘었다.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의 경우는 유주택자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고, 재당첨 제한 없이 청약이 가능해 투자 수요가 더욱 몰렸다. 인근 지역에 작전현대아파트가 재개발되면 일대가 대규모 주택단지로 재탄생하고 계양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투자 기대감도 올라갔다. 현재 분양권 피가 3000~4000만원이지만 입주 때는 1억원 가까이 오를 것이라는 게 인근 공인중개소의 이야기다.

분양대행사 관계자는 “서울에서 분양권 전매가 막히자 투자자들이 비규제 지역인 인천에 몰리고 있다”면서 “전매제한이 6개월 밖에 되지 않아 금융 부담도 적고 단타로 치고 빠져 수천만원을 벌자는 생각으로 자금력을 갖춘 40~50대 수요가 많이 몰렸다”고 전했다.

올 초 분양한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 견본주택 현장.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도 지하철 7호선 라인이 연장돼 입주 전에 개통되고 인근에 신규 아파트 공급이 없어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높아 분양가 프리미엄도 수천만원이 붙었다. 지난해 유례없는 집값 상승으로 분양권 프리미엄이 수천만원 붙은 광주의 경우 실수요 이외 투자 세력도 대거 선착순 분양에 뛰어들었다.

광주의 한 공인중개소는 “옆집에 사는 사람이 분양권 전매로 수천만원을 벌었다는 이야기가 들리자 너도나도 분양권을 팔아 시세 차익을 얻기 위해 분양에 몰렸다”면서 “선착순 물량은 규제가 없어 서울에 사는 사람들도 내려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청약시스템 개편으로 부적격 줄여야
전문가들은 부적격을 양산해 투기 세력이 붙도록 하는 금융결제원의 아파트 투유 시스템이 하루 빨리 개선돼야한다고 지적한다. 유관기관의 정보 공유를 통해 부적격자가 잘못된 입력 값을 넣으면 신청 자체가 되지 않도록 하면 부적격자가 줄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지난해 1월부터 분양권 양도소득세율이 기존 6~40%에서 일괄 50%로 높아지면서 매도자들의 세금 부담이 커지면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하는 사람도 늘어날 것이라는 지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건설사 관계자는 “최근 분양가가 시세대비 차이가 없어지면서 로또 분양이 줄어들자 투기 세력이 일부 비규제 지역의 분양권 전매로 몰리고 있다”면서 “집값이 하락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분양권으로 돈을 벌 수 있다는 기대감이 투기 세력을 모으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